혼자 먹은 것들, 장본거 따뜻한 음식




오늘 아침 밥 냠냠
된찌가 구수하고 얼큰해서 두번 퍼먹었다.
밥도 두번...ㅋㅋ
조미김 먹는데 플라스틱 쓰레기
나오는게 신경쓰여서 김통을 샀다.
내일은 한번 들기름 둘러서  김을 직접
구워봐야지. 소금도 뿌리고... 어릴적엔
집에서 그렇게 자주 해먹었던 것 같은데...




콩나물밥 위에 달래간장 뿌려서 먹으니
너무 맛있었다.. 흑흑...




맛녀석들 보며 볶음밥 먹은 날..ㅎㅎ




할아버지가 간장게장을 또 갖다주셨당..
먹기 편하라고 게 다리도 다 잘라서 주심



이렇게 짜먹었다. ㅋㅋ 반숙 계란후라이랑
잘어울림!!! 아니면 스크램블 만들어서
밥이랑 게장이랑 같이 먹어도 맛남 ㅎㅎㅎ



샌드위치..!!
할라피뇨가 떨어져가니 얼른 시켜야겠다.








게장 한번 먹으면 쓰레기 나오는게 번거로워서
남편에게 순살 양념게장을 사달라고 종용했다.





게장 주문했다는 톡을 받고 기뻐서 날아감



야채 섭취가 부실한 것 같아서 아침마다
쥬스 갈아주고 나도 마신다...ㅎㅎㅎ
저녁에 이렇게 손질한거 다 넣어서 냉장고에
두고 다음날 아침에 발효유 부어서 갈아마시면
됨. 몸에도 좋고.. 위장에도 좋고...ㅎㅎ




저녁에 매운 카레도 끓였다. ㅎㅎㅎ
내일 아침은 카레라이스..!!!
소세지에 계란물 입혀서 굽고 잘익은
김치도 꺼내서 먹어야지..ㅋㅋㅋ




낼 저녁에 구워먹으려고 미리 양념해서
재워둔 고기...ㅎㅎ :)



파 값이 미쳤다...계란 값도 미쳤고요....
한단에 7천원........  ㅇㅁㅇ....!!???
가격보고 처음엔 내가 뭘 잘못봤나
파가 아니라 딴건가 살펴보다가...
파 값이 맞는걸 확인하고 내려놓음.
그리고 옆에 있던 흙쪽파가 1300원이길래
삼...ㅋㅋㅋ 집에 와서 잘 씻고손질해서
냉동에 넣어놨다.




뿌듯하구만...

덧글

  • 청순한 북극의눈물 2021/03/05 08:08 # 답글

    정말 부지런 하십니다 .
  • blue snow 2021/03/06 05:54 #

    마트 세일품목은 언제나 짜릿해요..(?)!! :)
  • 돌고래 2021/03/11 19:16 # 답글

    모하냐! 저거 이모티콘이예요 짤이예요?! 탐나요!!!
  • 2021/03/12 23:0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